태그 : 등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남한산성(南漢山城) 등산 續편

지지난주에 이어 지난주에도 남한산성에 다녀왔다. 성내천의 잉어 친구들은 따사로운 가을햇살 아래 어김없이 활기찬 모습이었다. 오후 12시 10분. 마천동의 성골마을출발점에서 남한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지난번엔 서문 방향으로 올랐으므로 이번엔 수어장대 방향의 등산로를 택했다. 여름엔 물이 흐르려나 싶은 골짜기도 있었다. 수어장대로...

남한산성(南漢山城) 등산 後편

오후 2시 15분. 종로의 중심이라 생각되는 산성로터리(남문안로터리)에서 동문을 향하여 이동했다. 로터리에서 동문까지의 거리는 800m이다. 동문에 닿기까지 몇 개의 유적이 등장했는데 가장 먼저 출현한 것은 연무관이었다. 연무관(演武館)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6호. 연무관은 군사들의 훈련을 위하여 건립한 곳으로 인조 2년(1624) 남한산성을 쌓을 때 함...

인왕산(仁王山) 등산

경복궁의 서쪽에 위치한 인왕산(仁王山)으로 친구 준짱과 가을맞이 등산을 다녀왔다. 한강자전거도로에 들어서서 약속장소인 경복궁역을 향하여 자전거를 달리기 시작했다. 중랑천자전거길을 거쳐서 청계천로에 들어섰다. 시설관리공단 사거리에서 청계7가 사거리까지는 청계천에 가까운 도로 안쪽으로 자전거전용도로가 나 있어서 차량으로 인한 스트...

청계산(淸溪山) 등산

북한산 산행에 이어서 청계산으로 등산을 다녀왔다. 많은 산 애호가들이 명산으로 손꼽는 북한산이지만 초파리들의 공세에 시달린 탓에 이대로라면 북한산이 싫어질 것만 같아서 북한산에만 유독 벌레가 많은 것인지 아니면 여름에는 다른 산도 마찬가지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 다른 산에도 여름엔 벌레가 많다는 것을 몸소 확인한다면 북한산을 싫어할 이유가 ...

북한산(北漢山) 등산

그늘에 앉아 있어도 땀이 비 오듯 쏟아지는 폭염의 날씨가 한창인 한여름이다. 지난주에는 여름 등산을 체험하러 북한산에 다녀왔다. 우이동도선사입구 버스정류장까지 한 번에 가는 노선이 있기에 버스에 몸을 실었다. 목적지 버스정류장은 종점에서 바로 한 정거장 전이었다. 차고지이기도 한 종점 또한 우이동도선사입구 정류장 바로 코앞에 있었다.&...

운길산(雲吉山) 등산 下편

수종사 삼정헌을 나선 후 운길산 정상을 향하여 다시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이정표에 의하면 운길산 정상과 수종사 갈림길에서 정상까지의 거리는 800미터였다. 30분 후 정상에 다다랐다. 정상에는 앉아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목재로 만들어진 쉼터가 설치되어 있었다. 운길산 정상비에는 해발 610미터라고 표기되어 있었다. 정상에 서서 주위를 둘러본...

운길산(雲吉山) 등산 上편

화창한 봄햇살이 따사로운 4월의 중순에 운길산 등산에 나섰다. 오전 9시에 왕십리역에서 친구 준짱과 합류하여 중앙선으로 갈아탄 후 운길산역에서 전철을 내렸다. 경춘선과 중앙선의 복선전철 개통으로 서울에서 춘천, 서울에서 용문까지 전철로 이동할 수 있게 됨으로써 기차를 이용할 때보다 시간과 운임을 절약할 수 있게 되었으니 여행을 좋아하는...

치악산(雉岳山) 등산 下편

치악산(雉岳山) 정상 비로봉에서 점심식사를 마치고 여유롭게 경치 감상을 즐겼다. 치악산의 雉는 꿩 치 자다. 치악산의 이름에는 유래가 있다. 이 산은 옛날에는 붉은 단풍이 아름다워서 적악산(赤岳山)으로 불리웠다고 한다. 적악산에는 수행이 깊은 승려가 살고 있었는데 어느 날 산길에서 큰 구렁이가 새끼를 품고 있는 꿩을 감아 죽이...

치악산(雉岳山) 등산 中편

10시 40분. 비로봉과 세렴폭포 갈림길에서 치악산의 정상 비로봉으로 향하기 위하여 철교를 건넌다. 갈림길에 놓여 있는 이 철교를 어떤 블로거는 천국과 지옥을 연결하는 다리라고 표현하였는데 구룡사앞 버스정거장으로부터 세렴폭포 갈림길까지는 약 1시간이 소요되는 평탄한 평지인 것에 반하여 철교를 건넌 후 비로봉까지는 가...

치악산(雉岳山) 등산 上편

강원 지방 기상청의 단풍실황정보에 의하면 치악산(雉岳山) 단풍이 절정이었던 19일에 친구 준짱과 원주 치악산으로 가을 산행을 다녀왔다. 청량리역에서 오전 7시발 무궁화호에 몸을 싣고서 원주를 향해 출발했다. 기차를 타는 것은 안동 여행 이후 처음이므로 3년 만의 기차 여행이었다. 청량리역에서 원주역까지의 열차 요금은 6200원이다. 아침잠이 모...
1 2 3



황장수의 뉴스브리핑 블루

문갑식의 진짜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