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단편 야외의 흰줄숲모기 2020/06/04 15:45 by 오오카미


여름이 시작됐다.
한강에서 바람 쐬고 치맥 먹기 좋은 계절이 온 것이다.
한강은 인구 약 천 만 명의 대도시 서울에서 자연을 접할 수 있는 멋진 휴식처다.
그래서 개인적으론 외국인에게 추천하고 싶은 서울의 관광명소로 가장 먼저 손꼽는 곳이 바로 한강이다.

그러나 여름철에 야외에서 시간을 보낼 때 성가신 존재가 있으니 바로 모기다.
최근에는 난방이 잘 된 실내에서는 겨울철에도 모기가 날아다니기도 하지만
모기 하면 떠오르는 계절은 역시 여름이다.
흔히 집모기라고 부르는 빨간집모기가 전체적으로 갈색인 것에 반하여
야외에서 볼 수 있는 모기는 전체적으로 검은색에 부분적으로 흰 줄이나 점이 들어가 있는 흰줄숲모기다.
야외에도 빨간집모기가 있기는 하지만 숲이나 나무가 있는 곳에서는 흰줄숲모기가 보다 우세인 것 같다.

최근에 한강 인근의 쉼터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으면 어김없이 모기의 공격을 받는다.
겉모습부터 독하게 생긴 흰줄숲모기에게 물리면 사진처럼 물린 부위가 순식간에 부어오른다.

십여년 전 여름에 일본 토쿄를 여행했을 때 메이지신궁에 들렀다가 흰줄숲모기에게 물렸던 것이 지금도 기억난다.
긴 청바지를 입고 있었음에도 모기의 주둥이에서 나온 바늘은 청바지 천을 뚫고 내 허벅지를 물었다.
호텔에 돌아와서 바지를 벗고 신궁 숲속에서부터 가려웠던 부위를 살펴보니 500원 동전 크기만하게 부어올라 있었다.





유튜브에서 찾아본 모기에 관한 정보를 알려주는 영상.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황장수의 뉴스브리핑 블루

검찰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