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化ライフ 영화 배심원들 2019/05/12 13:00 by 오오카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배심원들>의 시사회가 있었다.



홍승완 감독이 연출한 이 영화는 2008년에 시행된 첫 국민참여재판을 소재로 삼고 있다.
영화 서두에서 실화를 바탕으로 재구성했다고 밝히고 있지만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살인사건이 정말로 첫 국민참여재판의 사건이었는지에 관하여는 의문이 간다.
왜냐하면 경찰과 검찰도 밝히지 못했던 사실이 배심원들에 의하여 밝혀지기 때문이다.
정말로 첫 국민참여재판에서 이러한 성과가 나왔다면 언론에 대서특필되었어야 하지만 그런 기억은 없다.
오히려 영화 속에서 다루고 있는 사건이나 전개양상은 앞서 포스팅했던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과 비슷한 면이 있기 때문에 이 연극을 참조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에서도 8번 배심원이 다른 배심원들과 처음부터 다른 의견을 내면서
사건의 실체에 다가서는 계기를 마련하는 인물이었는데
이 영화에서도 박형식 배우가 연기하는 8번 배심원이 같은 역할을 하며 이야기 전개의 핵심이 되고 있다.

'의심스러울 때는 피고인의 이익으로(in dubio pro reo)'라는 라틴어는 형사법의 주요원칙이다.
유죄라고 확정되기 전까지는 피고인을 무죄라고 생각하라는 것이다.
편견을 버리고 사건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판단하는 것의 중요성을 의미한다 하겠다.



조한철 배우가 연기하는 5번 배심원은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의 4번 배심원과 판박이다.
연극에서 직업이 주식중개인이고 양복을 말쑥하게 차려입은 4번 배심원은
피고의 유죄에 의심을 품고 있는 8번 배심원과 논리정연한 언변으로 토론을 펼쳐서 인상적인 캐릭터였다.
이 영화의 5번 배심원 또한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합리적이고 논리적으로 사고하는 캐릭터의 역할을 맡고 있다.



조수향 배우가 연기하는 7번 배심원은 고전분투하는 주인공의 우군이 되어주는 캐릭터다.
8번 배심원처럼 합리적으로 의심이 되는 요소에 의문을 품고서 사건을 다른 각도에서 들여다본다.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이 그랬듯이 영화 배심원들 또한 추리물적인 요소가 강한 작품이다.
배심원들의 노력에 의해 사건의 진상이 완전하게 밝혀지는 후반부에서는 가슴 뭉클함마저 느껴진다.
서정연, 윤경호, 백수장, 서현우, 권해효 등 조연들의 개성과 연기력이 감칠맛을 더한다.

영화 배심원들은 문소리 배우가 연기하는 재판장을 위시하여 권위적이고 무능한 사법부를 비판함과 동시에
8번 배심원을 비롯하여 배심원들이 의기투합하여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가는 과정을 통하여
사물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통찰력의 중요성과 여럿이 힘을 합하면 난관을 극복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 배심원들의 개인적 평점은
★★★★★★★★☆☆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9/05/20 08:07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05월 20일 줌(http://zum.com) 메인의 [컬처]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zum 메인 페이지 > 뉴스 하단의 컬처탭에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오오카미 2019/05/21 00:12 #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황장수의뉴스브리핑

문갑식의 진짜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