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化ライフ 반포양자강 2018/05/17 12:33 by 오오카미




주말에 반포양자강에서 가족외식이 있었다.
나는 처음 와 보는 곳이었는데 잘 알려진 맛집이라고 한다.
매장 입구에는 예약 안내판이 있었는데 룸 8개와 홀 예약석 2개가 모두 예약된 상태였다.



이날 우리 가족이 먹은 것은 코스요리였다.
매란국죽 등의 코스메뉴가 있는데 1인당 5만원 하는 국 코스요리였다.
후식을 포함하여 아홉 개의 메뉴를 점원이 차례대로 가지고 온다.
요리가 담긴 큰 접시를 식탁까지 가지고 와서 손님들이 보는 앞에서 점원이 개인별로 작은 접시에 나누어 담아 준다.



밑반찬으로는 단무지, 볶음땅콩, 자차이(짜사이) 매콤한 것과 담백한 것 해서 네 가지가 나온다.
자차이 매콤한 것이 특히 입맛에 맞았다.



사품냉채.



해분샥스핀.
상어지느러미가 어디에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간소중새우.



모듬야채.



돈탕수육.
소스가 달짝지근하다.



고추잡재와 꽃빵.
꽃빵을 펼쳐서 고추잡재를 넣고 싸서 먹는다.



짬뽕.
면류는 짜장면, 짬뽕 등에서 선택 가능하다.
코스요리에서 나오는 면류는 따로 주문하는 면류와는 양에서 많은 차이가 난다.
1/3 정도의 양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후식은 파인애플이 담긴 바닐라 아이스크림이었다.

음식 맛은 전체적으로 괜찮았다.
작은 접시에 담겨서 나오는 몇 종류의 음식을 먹었을 뿐인 것 같지만 의외로 배가 불렀다.
코스요리는 점원이 알아서 가져다 준다는 점에서 편리하긴 했지만
가성비로 보나 양으로 보나 역시 나는 뷔페나 무한리필이 더 마음에 든다.
여하튼 따사로운 주말에 포만감을 느낀 가족외식이었다.

최근엔 식당이나 커피숍 등을 가면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물어보곤 한다.
반포양자강은 냅킨에 전화번호가 비밀번호라고 적혀 있다.





덧글

  • 용감무쌍한 루돌프 2018/05/17 21:00 # 답글

    오 맛나보여요
  • 오오카미 2018/05/18 09:32 #

    맛은 괜찮았습니다. ^^
  • 준짱 2018/05/18 16:38 # 삭제 답글

    뷔페가 아니라 코스라니 오랜만에 느긋하게 중식 맛 좀 음미했겠는 걸?ㅎㅎㅎ
  • 오오카미 2018/05/19 10:17 #

    가만히 앉아 있어도 되니 느긋하게 먹긴 했다만 외식은 역시 폭식하는 맛이 있어야 외식답다 싶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