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化ライフ 연극 환도열차 2016/03/27 00:00 by 오오카미




2016년 3월의 마지막 주말에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연극 환도열차를 관람했다.
연극 환도열차의 초연은 2014년이었고 극단 이와삼이 제작했고 극단 대표 장우재가 작, 연출을 맡았다.
예술의전당이 주최하는 SAC CUBE 2016에 선정되어 자유소극장에서 다시 막을 올렸다.
공연시간은 인터미션 포함하여 150분이다.
타임슬립하는 여주인공 이지순 역에 김정민,
세월의 변화에 순수성을 잃어버리는 지순의 남편 역에 윤상화,
베니싱 현상 조사를 위해 미국에서 파견된 조사원 역에 이주원, 김용준,
그 외 안병식, 김중기, 김곽경희, 김충근, 최지연, 이재인, 조판수, 조연희,
김동규, 강선애, 이동혁, 황설하, 김혜진, 조홍우, 고광준, 전영서 배우가 출연했다.

* SAC CUBE는 2014년부터 시작된 예술의전당(Seoul Arts Center) 오페라하우스의 기획공연이다.



연극의 배경은 2014년과 1953년이다.
1953년 휴전협정이 체결된 후 부산으로 피난 갔던 사람들이
서울로 돌아가는 열차. 즉 환도열차에 오른다.
그러나 부산을 출발한 열차는 도중에서 감쪽같이 사라졌다.
이른바 초자연적 미스터리 현상의 하나로 불리는 베니싱 현상이다.
베니싱 현상(Vanishing Effect)이란 사람이나 사물이 갑자기 사라지거나 나타나는 현상을 의미한다.
버뮤다 삼각지가 대표적인 예다.
그로부터 60년 후인 2014년 서울에 환도열차가 다시 모습을 드러낸다.
열차 안의 탑승객은 모두 죽은 상태였으나 단 한 명 이지순이란 여인만이 살아남아 있었다.



기이한 소재로 인하여 도입부에서는 미드 엑스파일 등이 자연스레 떠올랐지만
연극의 본내용은 초자연적 현상과는 전혀 관계 없었다. 
60년의 세월을 건너뛰어 오늘날에 나타난 여주인공이 전쟁 중에 헤어졌던 남편과
두 세대를 건너뛰어 재회하게 되지만 그 남편은 더 이상 그녀가 알고 있던 순수한 남자가 아니었고
출세를 위해서라면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는 악인으로 변해 있었다.
열차나 베니싱 현상 같은 거창한 소재를 끌어오긴 했지만
결과적으로 이 연극은 순수를 잃어버린 인간을 풍자하는 내용의 작품이었다.



반세기의 시간이 흘러 전쟁의 상흔을 회복하고 문명사회를 맞이하였지만
인간성은 오히려 타락하고 인성이 메말라버린 현대사회의 우울한 모습을
여주인공의 남편과 주변인물들을 통하여 연극은 보여주고 있었다.
문명의 발전과 대비되는 인간성의 타락은
다시 사라져가는 환도열차의 모습처럼 씁쓸한 여운을 남겼다.





연극 환도열차 커튼콜.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황장수의 뉴스브리핑 블루

문갑식의 진짜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