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化ライフ 영화 프리즌 2017/03/20 20:22 by 오오카미




지난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프리즌의 시사회가 열렸다.
영화 상영 전 나현 감독과 주연배우 한석규, 김래원
그리고 조연배우 정웅인, 조재윤, 신성록의 무대인사가 있어서 더욱 즐거운 시간이었다.



영화 프리즌은 한 무리의 범죄자들의 범행장면으로 시작된다. 
범행을 마치고 차에 올라탄 범인들은 교도소 안으로 들어가서는 사복에서 죄수복으로 갈아입는다.
교도소에 수감된 죄인들이 버젓이 감옥 밖으로 나와서
범행을 저지르고 다시 수형소 안으로 들어간다는 믿기 힘든 설정이다.
대체 이 교도소에선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



연기파 배우 한석규가 악역에 도전한 영화 프리즌은 흥미진진했다.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의 세종 이도, 낭만 닥터 김사부의 인성을 갖춘 의사 김사부 등
많은 드라마와 영화에서 호연을 보여주었던 한석규 배우는 영화 프리즌에서도
그만의 개성과 매력으로 교도소의 제왕 익호라는 캐릭터를 맛깔스럽게 창조했다.



혈기 넘치는 전직 경찰 유건 역 김래원의 연기도 좋았다.
유건은 껄렁껄렁한 것처럼 보이면서도 필요할 때에는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캐릭터다.
익호는 자신의 왕국을 더욱 견고하게 만들기 위해서 일처리 하나는 확실한 유건에게 관심을 보이게 된다.



영화는 형사 유건(김래원)이 교도소에 수감되는 장면으로 본격적인 막을 올린다.
공무원이 해서는 안 되는 불법을 저지르고 징역형을 살게 된 유건이지만
그는 저승사자라는 별명으로 불렸을 정도로 검거율 100프로를 자랑하는 민완형사였다.
유건은 그가 잡아넣은 창길(신성록) 일당에게 집단폭행을 당하기도 하지만
독불장군처럼 완고한 성격의 그는 결코 굽히지 않는다.
감옥 안에서 계속 문제를 일으키는 유건 앞에 홍표(조재윤) 일당이 나타나
그를 작업 공방으로 끌고 가는데 그곳에는 모범수 죄수복을 입은 익호(한석규)가 있었다.
익호는 교도소장인 강소장(정웅인)조차도 함부로 건드리지 못하는 인물이다.
감옥 안에서 제왕처럼 군림하는 익호와 전직 형사 유건의 만남은 과연 선연일까 악연일까.



조연으로 출연한 정웅인, 조재윤, 신성록을 비롯하여
이경영, 강신일, 김성균 등 낯익은 배우들까지 가세하여 스크린에 윤기를 더했다.

영화 프리즌은 어느 정도 결말을 예측할 수 있는 스토리라인이었기에
내용면에서는 다소 진부한 감이 없지는 않았지만 배우들의 호연과
긴장의 완급을 적절하게 조절하는 연출로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는 범죄액션오락영화였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여배우를 찾아보기 힘들었다는 점이다.
영화 도입부에 피해자로 등장하는 여배우가 거의 유일하지 않았나 싶다.
그렇기에 다소 폭력적인 장면도 등장하고 수컷들의 야성으로 가득한 영화였다.

부패한 권력은 어느 곳에나 존재한다는 어두운 진실을 폭로함으로써
관객에게 시사하는 바가 있는 영화 프리즌의 개인적 평점은
★★★★★★★★★☆









영화 프리즌 무대인사.
인사하는 순서대로 나현 감독, 한석규, 김래원, 정웅인, 조재윤, 신성록 배우.

상영관 조명이 열악하여 걱정했으나 조명기기를 보조적으로 준비하여 무대인사에 임하는 센스를 보여 주었다.
다른 영화들도 무대인사 때 참조하면 좋겠다.





덧글

  • 준짱 2017/03/22 15:18 # 삭제 답글

    무대인사만 봐도 남탕이네. 보고 싶지 않다.ㅋㅋ
  • 오오카미 2017/03/22 15:54 #

    내일 개봉하면 박스오피스 1위 차지할 거라 생각한다만.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5051161
7978
3272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