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化ライフ 연극 나는 꽃이 싫다 2015/12/30 11:57 by 오오카미


서초구에 자리한 공연장 씨어터 송에서 연극 나는 꽃이 싫다를 관람했다.
연극의 메카 대학로에 많은 소극장 공연장이 밀집해 있는 만큼
종로 이외의 지역에 자리한 공연장은 그만큼 희소가치가 있다고 할 수 있겠다.



연극 나는 꽃이 싫다는 여배우 두 명이 출연하는 2인극이다.
미국에서 오랜만에 귀국한 중년의 여인이 호텔 방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다.
잠시 후 30대 초반의 젊은 여인이 이 방의 초인종을 누른다.
젊은 여인은 중년 여인의 딸이었고 모녀가 재회하는 것은 무려 30년만이었다.

연극 나는 꽃이 싫다의 공연시간은 70분. 김수미 작, 오유경 연출이고
이날 공연의 캐스팅은 엄마 역에 김화영, 딸 역에 송인성 배우였다.
김화영 배우는 배두나 배우의 모친으로도 잘 알려져 있고
송인성 배우는 씨어터 송의 대표이기도 하다.

남편과의 불화와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어린 딸을 버리고 미국으로 건너갔던
중년의 여인은 30년만에 만난 딸 앞에서도 의외로 당당했다.
보통은 이런 경우 딸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눈물을 흘릴 법도 하나 전혀 그렇지 않았다.
작가는 자식보다 자신의 인생을 우선시하는 여성상을 확립하고 싶었던 것 같다.
모전여전이랄까. 딸 역시도 눈물을 보이거나 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엄마의 보살핌 없이도 잘 자란 모습을 보이려고 무던하게 애를 쓴다.
그러나 딸의 그러한 노력은 몸에 맞지 않은 옷을 입은 것처럼
엄마의 눈에는 어색하고 모자르게만 보인다.
그래서 엄마는 딸에게 잔소리를 한다. 무려 30년만에 만난 딸에게 잔소리를 한다.
과연 공연시간 70분 동안 이들 모녀는 화해하고 서로를 용서할 수 있을까.

무대는 장면전환 없이 호텔 방이고 무대 위의 배우는 단 두 명.
그만큼 집중하기에 좋았고 배우들의 연기력이 빛을 발하는 무대였다.
연극 나는 꽃이 싫다는 전형적인 모성상과는 다른 시각에서 바라본 모녀의 이야기였다.
어린 딸보다 자신의 삶을 선택한 여인이 등장하고 그런 엄마를 나름대로 이해하는 딸이 등장한다.
모녀가 함께 보면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무대일 거라고 생각한다.





연극 나는 꽃이 싫다 커튼콜.





핑백

  • 오오카미의 문화생활 : 연극 인어를 사랑하다 2016-11-14 01:13:52 #

    ... 객석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니까. 홍일점인 송인성 배우는 한마디로 찬란하게 빛이 났다. 그녀가 대표로 있는 송씨어터에서 연극 그녀들의 집, 나는 꽃이 싫다를 관람하며 그녀의 연기를 접한 적이 있으므로 개인적으로는 이번 연극이 송인성 배우를 세 번째로 접한 무대가 되었는데 출연배우 이름을 확인하지 않았 ... more

덧글

  • 라라 2016/01/08 23:08 # 답글

    서초구에 연극 극장이라 신선하군요
  • 오오카미 2016/01/09 17:30 #

    독특한 분위기가 감도는 소극장입니다. ^^
  • 망내 2016/06/15 08:10 # 삭제 답글

    이 연극 제목을보고 무척이나 보고 싶었습니다
    야생화를 찍으면서 지난주 일요일 밤 쓴글 입니다
    공감하는 귀절이 있는지요 ?

    http://cafe.daum.net/jjj3752/1qP8/3392
  • 오오카미 2016/06/15 10:18 #

    야생화 사진을 많이 찍으셨네요.
    연극 나는 꽃이 싫다는 자식을 위해 희생하는 모성상을 꽃으로 비유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왔다가는 떠나가는 벌과 나비가 야속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아예 한번도 찾아오지도 않는 것보다는 나을 수도 있겠지요.
    화무십일홍이기에 꽃의 아름다움은 더욱 돋보이는 거라 생각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황장수의 뉴스브리핑 블루

문갑식의 진짜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