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化ライフ 영화 그놈이다 2015/10/28 17:01 by 오오카미


오늘 개봉하는 영화 그놈이다를 하루 앞서서 스타 라이브톡 시사회로 CGV 강변에서 만나보았다.


영화 그놈이다는 여동생을 살해한 범인을 추격하는 스릴러다.
주원이 주인공 장우 역을 연기했고
사람의 죽음을 예지하고 귀신을 보는 여자 시은 역에 이유영,
장우에게 범인으로 지목 받는 평판 좋은 동네 약사 민약사 역에 유해진 배우가 출연한다.


스릴러물 또는 추리물의 재미 중 하나가 범인을 알아맞추는 것이다.
그런데 이 영화는 주인공이 지목하는 범인을 영화 초반부에서 대놓고 공개한다.
주인공이 지목한 범인이 진짜 범인일까?
주인공의 의견에 따를 것인지 말 것인지 관객은 양자선택해야 한다. 
어찌 보면 대담한 연출이고 어찌 보면 당돌한 연출이다.  


영화에는 귀신을 보는 여자가 등장한다.
동네 사람들에게 귀신 들린 년이라고 손가락질 당하는 가련한 여인이다.
시은이란 존재는 현실성을 결여시키는 단점으로 볼 수도 있겠으나
공포영화적 요소를 가미하여 긴장감을 더하는 장점으로 볼 수도 있겠다.
장우의 죽은 여동생 지은의 넋건지기굿을 하는 장면 등 시은이 등장하는 신에선
공포영화에서 맛볼 수 있는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
영화 간신에서 호연했던 신인 여배우 이유영은 이번 영화에서도 좋은 연기를 보여 주었다.

*넋건지기굿 - 저승 가는 길에 배불리 먹고 가라고 밥을 담은 놋그릇을 붉은 천에 감아서 바다를 향해 던지는 굿.


영화 그놈이다는 중반부까지는 꽤 흥미진진했다.
주인공이 범인을 추격해가는 과정에는 적당한 스릴감이 있었고 
초현실적 캐릭터인 시은이란 존재가 영화적 재미를 더해 주었다.
그러나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는 후반부에서 영화는 추진력을 상실했고
범인의 살인동기를 보여주는 과거 개인사도 개연성이 부족했다.

영화 그놈이다의 개인적 평점은
★★★★★★★☆☆☆


시사회 후에는 CGV 압구정에서 진행되는 무대인사를
전국 17개 상영관에 생중계하는 스타 라이브톡이 진행되었다. 
무대인사를 직접 보는 재미에는 물론 미치지 못했지만
라이브톡을 관람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기에 나름 신선했다. 

라이브톡은 45분간 진행되었다.
윤준형 감독과 주원, 유해진, 이유영 배우가 게스트로 출연했고
사회에 김태진, 특별출연에 장근영 박사였다. 장근영 심리학 박사의 해설은 유익했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을 대상으로 출연배우들과의 인터뷰가 진행되었기에
스포일러가 될 수 있는 내용도 일부 포함되어 있으므로
그러한 부분은 제외하고 촬영한 라이브톡 영상을 포스트 하단에 함께 첨부해 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컬처블룸